야채섭취


일본인 4명 중 1명 “나는 오타쿠다” 오타쿠

» 2005년 후지TV 드라마 ‘전차남’의 한 장면.
 일본인 4명 중 1명은 스스로 ‘오다쿠’라고 생각하거나, 다른 사람에게 오타쿠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. 애니메이션 등 한가지 분야에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마니아성 젊은이를 일컬는 오다쿠는 일본 문화를 상징하는 말로 통용되고 있다.

 시장조사 기관인 야노경제연구소가 올 8월 전국 15~69살의 소비자 1만명을 대상으로 인터넷으로 조사한 결과 25.5%에 이르는 사람들이 자칭타칭 자신은 오타구라고 응답했다고 일본의 온라인매체인 <제이캐스트>가 30일 보도했다. 이는 지난해 7월 같은 조사 때에 비해 5.1%포인트 높아진 것이다.

 이런 조사결과는 일본 밖 국가에서도 크게 화제가 돼 논란이 일고 있다. 영어 블로그 미디어인 ‘산카쿠 콤플렉스’에는 “줄곧 게임만 하고 있는 사람도 자신을 오다쿠라고 말하고 있다. 이런 조사는 신용할 수 없다” “이 수치가 정말이라고 해도 그 가운데서도 정말로 하드코어 오다쿠는 어느 정도 있을까” “진짜 오다쿠였다면 자신들은 오다쿠라라고 인정하지 않았을 것이다” 등 조사의 신빙성에 대한 의문이 잇따르고 있다.

 그런가하면 “정말로 일본인의 25%가 오다쿠라면 이시하라 도지사가 선거에 당선된 것은 왜지?” 등 오다쿠 문화에 부정적인 이시하라 신타로 도쿄도 지사의 올해 3선 성공을 비아냥대는 글도 올라와고 있다.


덧글

  • 헤노 2011/12/14 15:05 #

  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
  • 나츠메 2011/12/14 15:47 #

    농담처럼 서로 오타쿠 오타쿠 하다보니
    4명 중 1명 정도 오타쿠 소리를 들어봤을 가능성도,,,
  • 몽몽이 2011/12/14 20:55 #

    생각보다는 많군요... 오덕에 대한 인식이 매우 부정적이라 들었는데 저 정도면 별로 그렇지도 않을 듯?
  • 宮崎 白 2011/12/14 22:16 #

    인구가 1억 3천이 조금 덜되니까..
    무려 3200만이 넘는군요.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



[유디엠] 오늘의위젯-생활영어편

[유디엠] 오늘의위젯-일본어편

일본애니많은곳